산행후기

이삭을 주우며 산길을 간다 - 1997년 7월 글쓴이최정숙

작성자 정보

  • 작성자 Baesanggee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이삭을 주우며 산길을 간다


최 정 숙


“아이구우 죽갔다아-.”
청 좋은 목소리가 골짜기를 울린다. 급할 것 없는 톤(tone )에 여운이 길어, ‘꼬끼요오’하는 닭 울음을 연상케 한다. 우리는 더운 숨을 몰아 쉬며 걸음을 멈춘다.
“나는 저 소리만 들으면 위안이 돼요. 나보다 더 힘들어하는 사람도 있구나 해서.”
“꼭 내가 할 소리를 대신 해 주는 것 같다니까.”
뒤를 돌아다 보니 저만치 골짜기 아래에, 싱글싱글 장난스레 웃는 회장님의 얼굴이 보인다. 깔딱고개를 만날 때마다 그는 ‘아이고오- 죽갔다’를 연달아 읊어대고, 우리는 그것을 신호로 걸음을 멈추며 회장님을 기다린다.
“좀 쉬었다 갑시다아-.” 그는 곰 사냥의 달인, 밴쿠버 한인산우회의 박회장이다.
오늘은 목요일,  토요일에 있을 정기 산행에 대비하여 예비답사를 하는 날이다. 아홉명의 대원들은  지금 삼삼오오 짝을 이루고 대오를 지어 마운틴 스트라첸을 오르고 있다.
싸이프러스 주차장에서 시작된 볼품없는 이 길은 본시 겨울철의 스키슬로프여서 나무 한 그루 없이 가파르고 길다. 한 시절, 젊음의 열기로 빛나던 호사스러움은 다 어디로 갔는지.  눈녹은 자리에는 자갈이 뒹굴고, 울퉁불퉁 홈이 패인 채 초라하다.
거친 산 길을 오르는 걸음에 어디 속도가 붙던가.
칠월의 땡볕 아래 우리는 눈도 제대로 뜨지 못하면서 소나기 땀을 흘리는데 불청객 모기 들은 이게 웬 잔칫상이냐는 듯,  떼를 지어 달려 든다. 우리는 모기가 무서워 긴 소매 웃옷을 입은 채 소금 범벅이 되어, 손사래를 치고,. 자기 뺨을 때려가며 모기를 쫓는다.
“아유, 모기가 입 속으로 들어갔네.” 호들갑스러운 쏘프라노. 
“나는 벌써 두 마리나 먹었는데요.” 강대장이 묵직하게 베이스로 받는다. 
숨이 차도 입을 벌리면 안 되는 이유. 헐떡거리면 영낙없이 입이나 코로 모기가 들어가기 때문이다. 찜통 더위 속을  소매 긴 옷으로 무장을 하고  입을 봉한 채  비탈길을 오르는 것은 예삿일이 아니어서  얼굴은 온통 홍시로 익어가고 코에서는 단내가 난다.
새하얀 반바지에 반소매 셔쓰, 날렵한 차림의 강대장이 안쓰럽다는 듯 소리를 높인다.
“거-, 좀 벗어요,  벗으라니깐.” 
“어-딜 숙녀한테….”  모두들 까르르 웃는다.  웃음 꽃이 화사하다.
“모기가 왜 물어요, 나는 아무렇지도 않은데.”  정말, 강대장의 깡마른 팔은 말짱하다.
“먹을 게 있어야 모기도 달려들죠, 왔다가 ‘어, 뼈다귀 쟎아’ 할 텐데-.”
숨이 차서 웃을 수가 없다. 저마다 허리를 꼬며 소리 없는 웃음을 웃느라 절절맨다.

산에 관한 한, 강대장의 해박한 지식과 경험은 따를 사람이 없다. 산악반 학생으로 만산을 누비다가 입대해서는 유격대원으로 낙하산도 탔고, 산악 훈련교관의 전력이 있는지라, 그의 입담은 언제나 좌중을 휘어 잡는다. 그가  작심 한 듯이 입을 연다.
“암벽 훈련을 받는 등반대원들이 자일을 타고 벼랑을 내려올 때에는 다리를 적당히 벌리고, 몸의 중심을 잘 잡아야 안전하거든요, 한데 유독 여자대원들만이 이 안전수칙을 잘 지키지 않는 거예요. 위험하죠. 밑에서 올려다 보던 남자 교관들이 다급하게 악을 씁니다.
“너, 다리 안 벌려. 죽고 싶어. 다리 벌렷-.” 
힘들어 할 때마다 강대장은 웃지도 않으면서 우리를 웃긴다.
“사과 먹고 갑시다아.” 회장님의 발성연습이 다시 시작 되었다. 매번 쉬어 가자는 게 민망했던지 가사가 바뀌었다. 우리끼리는 곁눈질을 하면서 못들은 척 지나치는데
“커피 먹고 갑시다아.” 성화가 빗발친다.
산행에서의 회장님은 언제나 꼴지. 그것이 다른 회원들에겐 위안이 된다.
모두 풀섶에 둘러앉아 간식거리를 챙기는데 재바른 ‘Y’여사가 얼른 나서며 “여기 커피있어요, 파출부 커피요”하며 권한다. 이 브랜드는 설탕을 푹푹 퍼 넣은 것이라나. 누군들 질까보냐 너도나도  끼어든다  .“이건, 블랙. 당뇨엔 보약이지요”.
조금이라도 자기의 배낭을 가볍게[?] 하려고 경쟁하듯 서로 먼저 권한다. 화기애애한 분위기에 고난(?)을 함께하는 동지적인 훈훈함까지 더해 서로가 따뜻하게 배려를 한다.

급할 것 없는 발걸음에 마음이 여유롭다. 뒤쪽에서는 흥얼흥얼 시름없는 노래소리가 들려오고,  곰을 쫓는다는 방편으로 배낭에 달아 놓은 왕방울은 걸음을 옮겨 디딜 때마다 달랑달랑 맑은 소리를 낸다. 평화롭다. 싱그러운 산 내음에 내 몸에서도 향내가 난다.
살아 온 이야기, 살아 갈 이야기, 온갖 재담들이 산 안개 구름 일듯 난무하는 가운데 드디어 우리는 선경(仙境)에 닿았다. 정상이다. 눈 앞이 활짝 열리고 한줄기 시원한 바람이 불어와  오르는 수고로움을  말끔히 씻어주고, 손에 잡힐 듯 마주한  ‘라이온스’산이 반갑다.
목적지에 닿으면 언제나 시장기가 먼저 마중 나온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는데..
K여사가 서둘러 펴놓은  돗자리에 모두 자리를 잡는데, S씨가 어지간히 급했던지 등산화 차림 그대로, 돗자리에 엉거주춤 몸을 비틀고 앉아 도시락을 꺼낸다.
“어서 벗고 올라오세요~.”  “또오?-” 
자그르르-. 둑 터진 봇물처럼 웃음이 쏟아진다.
선경에 들어 구름 한 자락씩 깔고 앉았어도  우리는 어쩔 수 없는 중생, 선인이 될 수 없는 몸들이 민생고 해결에 매진한다.

“우리 남자대원들은 한 십분 늦게 내려 갈 터이니, 여자분들 먼저 내려가시면서 볼일(?)들 보시죠” 강대장의 배려가 눈물 겹다.
올라 갈 때에 비해 내려오는 길은 평탄대로. 그렇지만  쉽게 생각되는 하산 길에서 사고는 더 빈번하다. 헛 딛고, 미끄러지고 또 가끔은 엉뚱한 길에 들어 헤메기도 하고..
노년의 내리막이 더 조심스러움을 우리는 산에서 배운다
산정을 향하는 걸음은 또 얼마나 힘이 들던가. 오랜 시간을 애오라지 앞만 보고 전력투구하여 다다른 정점에 이르러도 산정에서의 시간은 그리 길지 않다.  기어코 해냈다는 자긍심도 잠시. 성취의 보람을 심호흡 몇 번으로  보상받고,  멀고 가까운 산과 바다에 눈도장을 찍으면서 쌉싸름한 산정기에 몸과 마음 정신까지를 몇번 행구고 나면 이내 ‘타임’아웃.  내리막길이 다가선다. ‘인생을 이처럼 서둘러야만 하는가’ 회의가 인다. 그러나 어쩌랴. 어차피 우리는 할당된 시간만을 살아낼 숙명 뿐인 것을… 못다한 아쉬움과 허무함으로 해서  무엇엔가 손해 본 것 같은 억울한 심사가 되어 발길을 돌린다. 힘들여 올라와서도  잠깐, 조심조심 살펴 내려가야 하는 산길의 여정은 인생 행로와 별반 다르지 않다..
기분이 좋으신지 회장님이 바리톤으로 길게 목청을 돋우신다. “아이구우 좋-다아-”
폭포수를 만난 듯 속이 후련해 지는데  투박한  우문(愚問)이 뒤 따라온다. 
“무얼 탄다구.?”  ‘? ? ?’ 현답(賢答)들이  목을 움츠린다.
솟구치는 웃음을 눌러 참느라  두 뺨이 폭발할 듯 부풀고  목 울대가 뻐근하다.
산을 내려오는 길은 살아 온 삶을 되 밟아오는 길. 깊은 눈길로 살피면서 이삭을 줍는다. 아침에 오르던 구비구비  그 지점에  이르면, 이상하게도 오르면서 흐트러뜨린 웃음이며 재담. 심오한 느낌들이 하나하나 깨어나 고개를 든다. 키 큰 나무도 무표정한 돌맹이도 들려주는 이야기가 많다. 푸른 나무 잎새마다 글자가 되고 사진기가 되어  내 행적을 적는다. . 그 것들은 모두 나 아닌 내가 되어 깨달음을 주고 또 나를 경계(警戒)케 한다. 산은 내 스승님. 지엄하면서도 언제나 한결같다. 때로는 자상한 정인(情人)이 되어 기쁨도 설음도 보듬어 주고. 또 매운 시련으로 나를 담금질 하기도 한다. 깊은 사색에 잠기게 하는, 보리수나무가 되어주는 산.  나는 산에서 늘 새로워지고 산에서 그 무게를 더해간다.

산 아래에 이르면 뒷 걷이한 알곡이며 이삭들이 제법 대견하고 오늘  하루를 고시란 히 품어안은 산자락이 정답다. 
내(來) 훗날, 오늘이 그리워 지면 묵은 일기장을 들추듯 나는 또 이 산에 들 것이다.


(1997, 7)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4 / 5 Page
화이틀락 비치(White Rock Beach Park )-Mar.04.08 -글쓴이-강은실
Baesanggee
등록일 11.03

요즘의 날씨는 한여름을 방불케 하는 아름다운 날씨의 연속이었지요. 밴쿠버는 맑고 청명한 하늘에 몇 점의 흰구름이 유난히 하늘과 조화를 이루고 내…

홀리번 마운틴 (Hollyburn Mountain)-Feb.16 2008산행 -글쓴이-강은실
Baesanggee
등록일 11.03

밴쿠버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라도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밴쿠버가 세계적으로 살기 좋고 아름다운 이유에 대해 나름대로 체험이 각각 있으리라…

먼로레익(Munro Lake)-Feb.02,2008산행 -글쓴이-강은실
Baesanggee
등록일 11.03

어느덧 밴쿠버의 한 겨울도 지나가는 것 같습니다. 작년부터 유난히 눈이 많이 내리기 시작하여 밴쿠버의 겨울 시내풍경에 흠뻑 빠진 적이 있었지요.…

씨모어 마운틴(Mt. Seymour)-Jan.26,2008산행 -글쓴이-강은실
Baesanggee
등록일 11.03

작년부터 밴쿠버에 보기 드물게 눈이 많이 내리는 이상기온 형태가 있지요. 하지만 부슬부슬 비와 함께 밤이 길어 우울해진다던 밴쿠버 겨울의 대명사…

바덴포웰2-딥커버에서 린케년까지 (Baden-Powell Trail-2) -Jan.19, 2008 산행 -글…
Baesanggee
등록일 11.03

지난주는 밴쿠버 어디에서나 시야에 머물러 등산 전문가들에게 한번은 도전과 욕심을 불러 일으키게 하는 곳 48km의 대장정 산행로 ‘바덴 포웰(B…

교차로 동호회 탐방-밴쿠버한인산우회 조영숙회장 -글쓴이-강은실
Baesanggee
등록일 11.03

왜 이민을 왔느냐?' 라는 물음에 우리가 가장 흔히 듣게 되는 말은 아마도 '좋은 교육 환경' 과 함께 '맑고 아름다운 자연 때문에' 라는 대답…

바덴포웰1(Baden-Powell Trail-1) -Jan.19, 2008 산행 -글쓴이-강은실
Baesanggee
등록일 11.03

노스 밴쿠버 동쪽 끝에서부터 웨스트 밴쿠버 서쪽 끝까지 부채모양으로 밴쿠버를 아늑하게 둘러싸고 있는 산, 한눈에 다 들어오지 않아 목을 돌려야 …

문디 파크(Mundy Park)-Jan.05,08 - 글쓴이-강은실
Baesanggee
등록일 11.03

언제부터인지 코퀴틀람에는 한인들이 집중적으로 모이기 시작하여 코퀴틀람에 한인 경제가 기여하는 바도 이곳 코퀴틀람 시에서도 무시 못할 정도가 된 …

번천레익Buntzen Lake Trails-Dec.29, 2007 - 글쓴이-강은실
Baesanggee
등록일 11.03

밴쿠버가 살기 좋은 이유를 가지고 있는 곳이 많이 있지요. 추운 겨울에도 자연을 두려워하지 않고 계절에 따라 각기 즐길 수 있는 환경이 어디보다…

씨모어 마운틴(Mt. Seymour)-Dec.22,2007산행 글쓴이강은실
Baesanggee
등록일 11.03

겨울에 비가 오면 산은 더욱 상반된 아름다움을 갖추게 되는 것을 산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모를 리 없지요. 오늘따라 이른 아침부터 비바람이 불…

잠자러 Seymour Mt.로.. (2008 JAN 0506) - 글쓴이harry
Baesanggee
등록일 11.03

몇 주전에 시모어로 잠자러 가겠다고 요란하게 공지 해 놓고 그 약속 지키러 강풍경보, Heavy rain경보 속에 정기 신년 산행(Grouse …

그라우스 마운틴 (Grouse Mountain)-Dec.15, 2007산행 글쓴이강은실
Baesanggee
등록일 11.02

거대한 산줄기로 밴쿠버를 병풍처럼 둘러쌓고 하늘을 향해 우뚝 솟은 산, 밴쿠버의 겨울 신호를 제일 먼저 알려주면서 스키어들을 들뜨게 하는 곳으로…

magic of snow kingdom - 글쓴이 lim Vanessa
Baesanggee
등록일 11.02

번개산행을 주선하신 하리대장님께 먼저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산아래의 얄궂은 날씨는 아랑곳 하지 않고 오늘의 번개 산행은 마치 축복이나 내린듯…

블랙 마운틴 (Black Mountain, Cypress Provincial Park)-Dec.8, 2007…
Baesanggee
등록일 11.02

NO1. 하이웨이를 드라이브 하다 보면 웨스트 밴쿠버 방향으로 우뚝 솟아 1년의 4/3이 흰 눈으로 덮혀 사시사철 시선이 머무는 산이 있지요, …

린픽(Lynn Peak, Lynn Headwaters)-Dec.1, 2007산행 글쓴이강은실
Baesanggee
등록일 11.02

올해 12월1일 첫눈이 내리던 날을 기억하시겠지요. 마침 토요일 아침이라 예정대로 든든한 산행 장비를 갖추고 첫눈의 설레임과 두려움으로 소문만 …

UBC 말콤 (UBC Malcolm Forest)-Nov.24, 2007산행 글쓴이강은실
Baesanggee
등록일 11.02

오락 가락 하는 밴쿠버 날씨에 아랑곳하지 않고 매주 토요일이면 어김없이 떠나는 산행인들, 금주는 '밴쿠버한인산우회'팀을 따라 나서봤습니다. 이름…

이삭을 주우며 산길을 간다 - 1997년 7월 글쓴이최정숙
Baesanggee
등록일 11.02

이삭을 주우며 산길을 간다 최 정 숙 “아이구우 죽갔다아-.” 청 좋은 목소리가 골짜기를 울린다. 급할 것 없는 톤(tone )에 여운이 길어,…

이남기 산행대장의 클린 히말라야 캠페인 글쓴이성락훈
Baesanggee
등록일 11.02

☻☼☺☼ 밴쿠버한인산우회(VKHC) 보도자료 ☼☺☼☻ www.vkhc.com 기사출처 : chosun.com 매거진/월간 山 san.chosun…

밴쿠버한인산우회(VKHC) 2006년도 시산제 일지 글쓴이성락훈
Baesanggee
등록일 11.02

■ 제목 : 밴쿠버한인산우회(VKHC) 2006년도 시산제 일지 밴쿠버한인산우회(VKHC)에서는 병술년 새해에도 밴쿠버의 모든 한인들이 무사 무…

On the Mt. Harvey 글쓴이정봉석
Baesanggee
등록일 11.02

六月十五日登鶴飛山而有感 鄭鳳錫 千 殘雪白日高 萬重遙岑浮璧隣 俯仰乾坤疑方外 雲騰霧散仙舞神 携酒共飮李杜貪 紫翠橫空天涯心 相望無言恍惚景 佇立不識歸時臻…

산행후기

공지글


최근글


새댓글